매거진 > 허그맘허그인

로그인을 해주세요.

허그맘몰 허그유

언어선택

전체메뉴

미디어

매거진

“싫어, 싫어” 싫어 병에 걸린 우리 아이

  조회:14296

“싫어, 싫어” 싫어 병에 걸린 우리 아이




Q 저희 딸은 인생의 두 번째 ‘싫어 병’에 걸렸습니다. 말을 막 배우는 시기에도 ‘아니, 싫어’를 외쳐대더니, 다섯 살이 되어서 또 다시 ‘싫어, 싫어’를 반복하네요. 말길도 잘 알아듣고 말도 잘하는데 ‘싫어’를 외쳐대니 답답하네요. ‘싫어’ 아니고 ‘좋아’라고 말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요?

‘싫어 병’ 을 가지게 된 다섯 살 아이에게 적절한 처방을 하기 위해 다섯 살 아이의 ‘싫어 병’ 특징을 알아볼게요. 두 돌 시기의 ‘싫어병’과 다르게 다섯 살 아이의 ‘싫어 병’은 보다 강력하고 웬만해서는 뚫리지 않는 보안체계를 가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부모는 더 이상 아이가 부모의 말을 듣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말이죠. 두 돌의 ‘싫어 병’ 아이는 다른 것으로 관심을 돌리거나, 어르고 달래주면 금세 부모의 말을 들어주는 반면에, 다섯 살의 ‘싫어’에 이렇게 대응했다가는 아이의 ‘흥칫뿡’ 발사를 받게 됩니다.
다섯 살의 ‘싫어’의 의미는 어떤 것일까요.

이 시기 아이는 ’ 라는 존재 인식이 더 확고해지면서 자신이 입을 옷자신의 할 일 등을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하고 싶어는 등 자기주도적 모습을 나타냅니다. 이런 시기에 누군가 아이에게 ‘무엇을 하도록’ 지시하면 아이는 자동반사적으로 ‘No! 내가 결정할거야’를 외치게 되는 것이지요. 부모가 이제 나갈 시간이니까 양치해야 한다고 말하면, 아이는 단순히 양치하기가 싫어서 ‘싫어’를 외치기도 하지만, 내 할 일은 내 맘대로 정할거야의 의미의 ‘싫어’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됩니다. 그래서 ‘왜 엄마 맘대로 해?’ 라는 아이의 질문이 곧 잘 따라오지요. 

이는 아이의 발달 과정 중에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인데그렇다고 마냥 아이의 싫다’ 는 요구를 그대로 둘 수만은 없는 것이 부모입니다

다섯 살의 ‘싫어=내가 결정하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다섯 살의 이런 자기주도적인 행동은 잘 지켜주면서 부모의 말도 잘 들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살펴볼게요.
  

미리 예고하기
아이가 해야 하는 일이나 하루 일과 등에서 부모가 지시해야 하는 일들을 미리 예고해주세요. 언제 할 거고 어떻게 할지 미리 알려주는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아이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미리 알고 행동하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지시할 때보다 유연하게 받아들여줍니다.
  
아이에게 결정권 주기
옷을 고르거나 아침 메뉴 등 아이가 ‘싫어’를 외치는 일에 있어서 어떤 것을 하고 싶은지 선택하게 해주세요. 예를 들면, ‘오늘 아침은 시리얼이야’ 라고 하면 아이는 ‘싫어’라고 대답하지만, 오늘 아침으로 ‘시리얼과 미역국’ 중에 뭘 먹을지를 물어보면 아이는 선택하여 대답하게 되요. 아이는 자신이 결정해보는 경험으로 뿌듯하고 즐겁고 부모도 ‘싫어’라는 말 대신 아이의 대답을 듣게 되니 더 행복하겠지요.
  
때로는 부모가 결정하는 일임을 분명히 밝혀주세요.
아이가 결정하도록 할 수 없고, 기다려줄 수 없는 일도 있어요. 그럴 때는 아이에게 “이것은 부모가 결정하는 일이야.” 라고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말해 주세요. 간략하게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은 도움이 되지만, ‘싫다’고 떼부리듯 말하는 아이를 설득하기에는 아직 아이는 어리고 판단할 수 있는 범위가 작습니다. 그래서 아이에게는 최대한 존중해주는 태도로 부모의 결정을 따라야할 때가 있음을 알려주고 행동하도록 해야 합니다.


'싫어’ 라고만 말하는 아이를 위한 육아 tip.



아이가 ‘싫어라고 입버릇처럼 말한다면부모가 다른 방법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음을 보여줄 수 있어요
  
블록 놀이를 멈추기 싫어서 엄마의 지시에 싫다고 대답하는 경우
  
엄마 : “이제 이 닦으러 가자”
아이 : (블록놀이를 하던 중) “싫어!”
엄마 : “무엇 때문에 그러는지 말해줄래?”
아이 : “(블록) 더 놀거야”
엄마 : 엄마한테 블록 더 놀고 이닦으로 갈게요하면 엄마가 우리 OO마음을 잘 알 수 있는데~”
아이 : “블록 더 놀게요~”
  
입고 싶은 옷이 있는데 엄마가 다른 옷을 준 경우,
  
엄마: “옷입자”
아이: “싫어!”
엄마: “혹시 입고 싶은 옷이 있어서 그런가? OO가 치마 입고 싶어요~ 아니면 바지 입고 싶어요~ 하고 마음을 말해주면 엄마가 알 수 있는데~”
아이: “오늘 공주옷 입고 갈래요”
엄마: “그래 그럼 공주 옷 입고, 추우니까 따뜻한 점퍼를 입고 나가자”
  
위의 상황처럼, 아이가 ‘싫어’ 라는 말 이면의 속뜻을 이야기 할 수 있게 도와주시면, 싫어라는 말 대신 아이가 하고 싶은 것의 진짜 말을 해주는데 도움이 됩니다. 물론, 하루 이틀이 아닌 시간을 가지고 한 두달 동안 이렇게 해보는 시간이 필요해요.


 
Adviser_허그맘허그인심리상담센터 최혜진 심리전문가

 

상담문의

허그허그

    • -
    • -
가까운 센터로 문의해 주세요
가까운 센터로 문의해 주세요